UPDATE : 2017.11.18 토 00:57
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지역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 시외버스 표값 대폭 감소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으로 양양군과 서울, 춘천을 잇는 시외버스 노선이 대폭 개선돼 지역주민 및 관광객 교통편의가 향상될 전망이다.

양양시외버스터미널에서 서울까지 고속버스로 이동하려면 하루 17회 운행되는 서울 강남행 버스와 9회 운행하고 있는 동서울행 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이들 버스는 무정차로 운행되지만 서울춘천고속도로 동홍천IC를 나와 44번 국도와 미시령터널을 통과하기 때문에 속초고속버스터미널을 경유해야 하며 운행시간도 2시간 50분가량 소요가 돼 다소 불편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전면 개통으로 여객자동차 운송사업계획이 변경 인가되면서 지난 7월 1일부터는 서울과 양양을 오가는 2개 운송사 26편 노선이 모두 새 고속도로를 이용하게 됨에 따라, 운행시간이 1시간가량 단축됐다.

버스요금도 강남노선이 19,600원(우등 23,000원)에서 12,300원(우등 16,000원)으로, 동서울노선이 18,700원(우등 21,800원)에서 11,400원(우등 14,800원)으로 7000원가량 저렴해졌다.

그동안 영동고속도로와 오색령(한계령) 등을 경유해 운행해온 시외버스 노선도 지난 1일부터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무정차 노선이 확충되었다.

동서울을 왕복하는 총 24편의 시외버스(금강고속 11회, 동해고속 13회) 중 5편이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이용해 무정차로 신규운행하며 나머지 19편은 기존대로 오색령(11회, 원통 경유)과 영동고속도로(8회)를 이용한다.

서울양양고속도로 노선은 운행거리 단축으로 11,100원으로 요금이 인하되며, 나머지 노선은 기존대로 18,300원에 운행된다.

이밖에도 강원영서를 완행으로 운행하는 기존 시외버스 노선 외에 강원고속에서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이용해 양양과 춘천을 무정차로 왕복 운행하는 직행형 버스를 하루 5회 운행한다.

버스요금도 당초 15,300원(완행기준)에서 7,500원으로 절반 가까이 인하해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전도영 허가민원과장은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과 영서지역에서 양양까지 교통이 편리해져 대중교통 이용객들도 시간․경제적으로 큰 혜택을 볼 수 있게 되었다”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종합여객터미널 이전사업을 비롯해 시내권 대중교통도 합리적으로 개선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성희 기자  oasis5124@gmail.com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