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7.28 금 18:27
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정치
“강원상품권 도민의 삶 위협하는 독이 되고 있다”
11일 강원도의회 재정정책연구회는 강원도청에서 ‘강원상품권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기자회견을 열었다.

최문순 도지사가 4조원의 지역 자금 유출을 막겠다며 야심 차게 준비했던 강원상품권이 도민의 삶을 위협하는 독이 되고 있다며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려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원도의회 재정정책연구회는 11일 강원도청에서 '강원상품권을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구회는 “최문순 강원도정은 지역자금 유출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명분으로 강원상품권을 발행했지만 오히려 강원도민의 삶을 위협하고 있어 강원도의 독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원 경제는 제조업 기반이 취약해 최종 소비단계에서 강원상품권으로 물건을 구입하더라도 거의 대부분이 원자재 비용이나 완제품 비용 등 역외로 오히려 빠져 나간다”며 “상품권으로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겠다는 사업 목표는 애초 실현 불가능한 목표였다”고 꼬집었다.

또 “주민들의 소득 수준이나 경제적 삶이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인위적인 화폐 수단인 강원상품권을 도입하는 것만으로 강원도 전체 소비활동으로 볼 때 돌려막기 조삼모사 수준의 경제활동’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강원상품권 발행을 앞두고 설명하고 있는 최문순 도지사

이들은 “강원도는 비상경제 일자리 대책난을 겪는 청년과 최저 생계 상태의 놓인 노인들, 농어업 관련 종사자들의 임금 등으로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행정자치부에서 강원상품권의 발행 근거가 된 조례가 상위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한 바가 있다”며 “공무원에게 상품권을 수당으로 지급하거나 업체에 공사 대금 등으로 지급하는 것 자체가 위법사항”이라고 질책했다.

연구회는 “최문순 강원도정은 강원상품권 사업을 전면 재검토 할 것과 행정자치부 감사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마련해 달라”며 “최 지사는 오는 14일까지 답변을 공문으로 제출해 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강원도청 담당 공무원은 “적극적으로 검토해 사용, 환전, 기타 여러 가지 사항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에 돈으로 홍보 중인 강원상품권은 지역자금 역외유출 방지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5000원권, 1만원권, 5만원권 3종이 발행 유통되고 있다.

지난해 강원도청에서 공개한 강원상품권

임영배 기자  lzesh@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