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17 화 12:37
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지역
고성군청 공무원·업자 등 납품비리 혐의 99명 검찰 송치

재생 사무용품을 정품으로 속여 납품업체 사업자에게 지급한 돈을 돌려받아 회식비 등으로 사용한 고성군청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고성경찰서는 고성군청 공무원 98명 등 모두 99명을 사기·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고성군청 공무원들은 사무용품 등을 정품으로 납품해 5억6000만원을 편취한 납품업자와 짜고 군청 사무용품 구입 예산 1억1965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사무용품 납품업체 대표 A(40)씨는 고성군청에 컴퓨터, 복사기 토너 등 사무용품을 납품하며 소용량·재생품 토너 등을 대용량·정품으로 속여 5억 3000만원 상당의 재산상 이득을 취했다고 밝혔다.

또 지역 수협에 컴퓨터 운영체제인 윈도우 프로그램을 납품하며 일부 복사본을 섞어 설치하고 모두 정품을 공급한 것처럼 속여 2900만원 상당의 재산상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고성군청 직원들은 재생용품 구입과 함께 물품거래가 없는 경우에도 마치 물품을 산 것처럼 허위 세금계산서와 견적서를 첨부한 '물품매입 품의 요구서'와 '지출결의서' 등을 작성해 물품 대금을 지급했다. 물품대금 중 세금을 공제한 금액을 현금으로 돌려받는 수법 등으로 총 1억1965만원을 챙겨 회식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월부터 수사를 시작해 4개월여 동안 100여명이 넘는 고성군청 직원들을 불러 조사하자 윤승근 고성군수는 지난달 사과문을 발표했다.

 

임영배 기자  lzesh@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