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17 화 12:37
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지역
국방부 “철원 총격사건 사망원인 유탄”

지난달 26일 철원군 6사단 소속 이모(22) 일병이 사격장에서 날아온 총탄에 맞아 숨진 사고 원인이 유탄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사고 당시 다른 물체와 충돌해 방향이 바꿘 도비탄으로 추정 했지만 국방부 조사본부 수사에서 유탄에 의한 총상 원인"으로 밝혔다. 유탄은 표적을 빗나간 탄환이다.

국방부는 9일 “현장 감식과 부검 등의 결과, 이 일병의 사망 원인은 사격장에서 직선으로 날아든 유탄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일병의 이동을 인솔한 부대, 사격훈련을 실시한 부대, 사격장 관리 부대 등 사단 전반에서 나타난 안전조치·사격통제의 부실함 역시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 일병은 지난달 26일 오후 4시10분경 금악산 일대에서 진지공사를 마치고 부대원 20여명과 복귀하던 중 어딘가에서 날아든 탄환에 머리를 맞아 곧바로 군 병원에 이송됐지만 치료 1시간여 만인 오후 5시22분 사망했다.

당시 사격장에선 12명의 병사가 K2 소총으로 사격훈련을 하고 있었고, 이 일병은 부대 사격장과 340m여 미터 떨어진 곳에서 피격 됐다.

국방부는 “200m 표적 기준으로 총구가 2.39도가량 올라가면 탄환이 이 일병의 피격 지점까지 직선으로 날아갈 수 있다”며 “사격장 방호벽 끝부터 수목지대까지 70여개의 피탄 흔적이 발견된 점으로 볼 때 유탄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일병 우측 광대뼈 부위에 형성된 사입구가 원형인 점 등으로 미뤄 우리 군이 사용하는 5.56㎜ 탄두가 4조각으로 파편화돼 발견됐다”며 “이 파편에서 다른 물체와 충돌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도비탄 아니라”고 언급했다.

또 “이 일병의 피격 지점에서 사격장까지 약 340m 거리에서 육안에 의한 조준이 불가능하고 “그 사이 60m 구간은 수목지대”라며 살해하거나 상해를 입힐 목적으로 누군가 조준사격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덧 붙였다.

국방부는 이 일병을 인솔한 부대 소대장과 부소대장, 사격장 통제 책임이 있는 중대장 등 3명에 대해 엄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한 사단장 등 16명에 대해 지휘감독 소홀 및 성실의무 위반 등의 책임을 물어 조치할 계획이다.

 

임영배 기자  lzesh@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