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17 화 12:37
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사회
[사건사고]“어금니 아빠 여중생 살해 시인”
10일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모(35)씨가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중랑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이 씨는 10여년 전부터 딸과 함께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는 '거대 백악종'을 앓아 언론에 소개됐고, 수 차례의 수술로 치아 중 어금니만 남아 '어금니 아빠'로 불렸다.

딸의 여중생 친구를 숨지게 하고 시신을 영월군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모씨(35)가 경찰 조사에서 살인 혐의를 자백했다.

이씨는 피해 여중생에게 수면제를 먹이기 위해 범행 전날 딸과 사전에 모의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그동안 시신 유기 혐의만 인정했던 이씨가 처음으로 살인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딸을 통해 피해 여중생을 집으로 유인한 뒤 수면제 성분이 든 음료수를 마시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수면제 음료수는 이씨의 딸이 직접 친구 김모(14)양에게 건낸 것으로 조사됐다.

숨진 여중생 김양은 수차례 이씨의 집에 놀러 왔고, 이씨는 사망한 아내가 좋아한 아이라며 피해 학생을 꼭 집에 부르라고 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은 살인과 시신 유기 혐의는 인정했지만, 범행 동기와 살해 방법 등에 대해서는 여전히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이씨의 딸은 아버지 지시로 피해 여중생에게 전화를 걸어 영화를 보고 놀자며 집으로 유인해 음료수를 마시게 해 잠들게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이씨가 시키는 대로 외출해 다른 친구들과 노래방에 가는 등 놀다가 집에 들어와 보니 잠들었던 친구가 죽어있었고, 아버지인 이씨가 피해 여중생을 죽였다고 진술했다.

이후 이 양은 이씨와 함께 숨진 여중생 김모양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영월군 야산에 버렸다고 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수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씨는 딸에게 미안하다며 흐느꼈지만, 피해 여학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던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영배 기자  lzesh@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