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6 월 15:24
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원주 송삼마을 기존도로 건설 촉구한다”원주시, 도로개설 타당성 조사 후 사업 추진 여부 결정
3일 원주시청 광장 앞에서 원주시 무실동 송삼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무실동 기존 도시계획도로 지키기 추진 위원회가 기존도로 건설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원주시 무실동 송삼마을 주민들이 마을 앞으로 지나가는 기존도로 건설을 촉구하며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원주시는 서부순환도로(만종~원주시청) 개통과 무실초등학교 앞 만대로 교통량 증가로 인한 분산을 위해 우회도로 신설 도시계획을 지난해 8월 지정했다.

이에 마을주민들로 구성된 무실동 기존 도시계획도로 지키기 추진위원는 송삼굴다리~함포원교 도로 개설을 촉구하고 있다.

원주시 무실동 기존 도시계획도로 지키기 추진 위원회가 촉구하는 기존도로 개설 지형도. 원주시는 “주민들이 요구하는 도로개설 사업 타당성 여부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 고 밝혔다.

채병두 무실동 기존 도시계획도로 지키기 추진 위원장은 “2000년도부터 무실동 기존도시계획도로가 지정돼 있으나 2020년 일몰제로 도시개설이 무산될 위기에 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주시는 난개발을 막기 위해 도시계획을 수립해 놓고 졸속행정을 자행하고 있다”며 “기존도시계획 도로를 무시하고 신설도로를 개설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 “도시계획시설로 지정돼 20여 년간 주택 개·보수 등을 못한 피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주시는 시 재정상 해 줄 수 없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도로 건설을 위한 예산반영 타당성 조사를 할 계획이다.

원주시청 담당 공무원은 “도시계획시설로 지정이 되면 재산권 행사에는 문제가 있다. 헌법에서도 20년 된 도시계획시설은 해제된다”며 “송삼마을은 2020년 7월 해제된다”고 밝혔다.

이어 “시 재정상 도시계획시설 사업은 순수 시비로 한다”며 “보조 사업비나 국비가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또 “주민들이 요구하는 도로는 약 6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예산반영을 위해 타당성 조사를 행정연구원에서 실시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들이 요구하는 도로개설 사업 타당성 여부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고 덧붙였다.

임영배 기자  lzesh@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