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7:00
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소식
원창묵 시장 “학성동 집창촌 도시재생 공간으로 탈바꿈”
16일 원창묵 원주 시장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학성동 집창촌을 없애고 도시재생 공간으로 탈바꿈 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원창묵 원주 시장이 학성동 집창촌을 없애고 도시재생 공간으로 탈바꿈 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원 시장은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원 시장은 “학성동 집창촌을 정리할 계획”이라며 “LH와 도시재생 사업에 응모한다”고 밝혔다.

이어 “집창촌 종사자 지원조례를 제정해 반발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를 위해 지난 2월 진주 LH 본사를 방문해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해 그에 따른 후속 조치로 LH로부터 학성동 도시재생 계획안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또한 “학성동 집창촌 일대 6만2천㎡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LH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학성동 도시재생은 시와 LH가 함께 추진한다고 했다.

원 시장은 “도시재생 사업에 선정되면 국비를 받아 이 일대를 정비하고, 도시재생이 곤란한 곳은 도시계획사업이나 부분적 공영개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학성동 집창촌 일대는 원주에서 가장 발전 가능성이 없는 곳이다. 인근 거주자들이 떠나면서 낡은 집과 빈집이 가장 많은 우범지대가 됐고, 건축물이 낡아 안전에도 문제가 되고 소방도로가 없어 화재에도 취약한 지역”이라고 말했다.

또 “학성동은 도시재생은 시와 LH가 함께한다. 전면 철거 재개발 아닌 소방도로와 공원 등 기반 시설을 조성하고 건축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 토지와 지장물 소유자는 이에 따라 리모델링을 하거나 위험한 건물은 신축 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또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신축하는 건물은 가로주택정비사업이나 건축협정제도, LH주택매입제도, 빈집 소규모 정비사업 등 다양한 지원을 하며, 부분적으로 매입도 할 계획”을 밝혔다.

원 시장은 “정주 여건을 좋게 하기 위해 전시ㆍ체험ㆍ교육 공간을 갖춘 박물관이나 도서관 같은 국비 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하겠다. 블록 내부를 순환하는 도로는 평상시는 보행로, 유사시는 소방도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공방거리와 골목길 활용 소통가로 등 문화 거점을 만들고 여성 친화적 가로조성으로 쾌적한 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임영배 기자  gwmirae@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