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6:02
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소식
원주시 ‘2018 국가대표브랜드’ 산림휴양관광지 대상 2년 연속 선정
원주시가 매일경제신문과 매경닷컴에서 공동주관하는 2018 국가브랜드 대상 산림휴양관광지 부문 대상에 2년 연속 선정되며 12일(목) 상장 및 인증패를 받았다. (사진제공=원주시)

원주시가 매일경제신문과 매경닷컴에서 공동주관하는 2018 국가브랜드 대상 산림휴양관광지 부문 대상에 2년 연속 선정되며 12일(목) 상장 및 인증패를 받았다.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2018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 시상식은 초청내빈, 수상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원주시는 민선 5기부터 '건강하고 푸른 레저관광, 경제도시 원주'를 만든다는 비전을 갖고 추진한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원주굽이길, 둘레길, 공원길 등 조성 사업이 높은 평가를 받아 2년 연속으로 영예의 대상을 받게 됐다.

원주시는 강원도 경제문화의 중심도시로 가장 많은 인구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가장 좋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특히, 올 1월초 개장한 원주 소금산 등산로에 설치한 출렁다리길은 개장 100여일만에 방문객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강원도의 새로운 레져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를 들으며 걸을 수 있는 명품걷기길인 '원주굽이길' 또한 관광객뿐만 아니라 원주시민에게도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원주굽이길'은 원주 곳곳에 21개 코스, 총 연장 300km로 다양한 볼거리와 색다른 체험을 선사하고 있다.

또, 섬강 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 총 60km 거리의 '섬강체험탐방로'와 거돈사지와 법천사지의 고즈넉한 산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 '역사문화순례길'도 해마다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다.

132개 크고 작은 공원들과 접해있는 수많은 둘레길과 강원도 4대 명산인 치악산 국립공원을 중심으로 조성하고 있는 31km에 달하는 '치악산둘레길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걷기 좋은 원주시의 위상이 한껏 더 오를 전망이다.

원주시는 최근 강원도의 최대 레져관광지로 떠오른 간현관광지 내 소금산 출렁다리에 이어, 내년 개장을 목표로 곤도라, 유리다리, 소라계단, 하늘정원 등을 추가 설치할 계획으로 산림레저관광 기반시설 확충에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서울에서 원주까지 50분대에 올 수 있는 교통 인프라를 통해 수도권 관광객들이 원주의 명품길을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임영배 기자  gwmirae@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