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6 일 22:29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강원도 청년 정책의 실태 ②] 청년창업, 대부분 정부 주도형…지역 눈높이 필요
중앙 주도형 일자리 정책 대다수지자체 권한 강화 필요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강원미래신문] 구성희 기자 = 청년창업 관련 주요사업을 중앙부처가 주도함에 따라 강원도 현장 눈높이에 맞는 정책 실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지경배 강원연구원 박사가 지난 14일 강원대학교에서 열린 대학‧지역 상생발전 포럼에서 발표한 ‘최근 청년 일자리 정책 동향’ 자료에 따르면 청년창업 관련 예산 및 진행은 중앙 주도형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의 2018 창업지원사업 자료에 따르면 중앙부처 7곳에 할당된 창년창업 관련 예산은 7796억원이다. 이중 중기부 예산만 7000여억원에 달한다. 

또 창업진흥원,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중간지원 기관조직 전체 32개에서 중기부 소속 수행기관이 53%(17개)를 차지한다. 대부분의 청년창업 사업이 중기부 주관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뜻이다.

지경배 박사는 “청년창업 지원사업이 대부분 중앙부처 주도로 이뤄지다보니 지역에서는 지역눈높이에 맞춘 자체사업이 발굴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라며 “강원도형 사업이라고 하지만 중앙부처 사업이 진행되는 장소가 강원도일 뿐이고 지자체는 수요자와 매칭해주는 역할에 그칠 때가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도와 시군이 청년들이 원하는 정책을 만드는 권한과 역할이 커질 필요가 있다. 어느 정도 가용예산이 배정돼야 하고 정해진 프로그램에 맞춰 결과를 내는 사업이 아닌 보다 자유롭고 소통하는 공간과 함께 창업에 실패해도 괜찮은 환경이 조성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강원도청 창업지원팀 담당자는 “창업 관련한 사업들은 다른 지역보다 강원도 쪽에서 빠르게 진행하고 있는 편”이라며 “중앙부처의 대규모 국비사업들을 우선 확보하는 것이 청년창업자들한테 유리한 면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라고 밝혔다.

 

구성희 기자  gwmirae@daum.net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