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6 일 22:29
상단여백
HOME 청년정책 정책
강릉 청년정책 포럼 “청년 사회적 배제 최소화 해야”
정광민 강릉시의원, 강릉 청년 기본조례 발의 계획
지난 21일 강릉 청년공동체 나루(대표 이혜림)는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강릉을 꿈꾸다’를 주제로 ‘제1회 강릉청년포럼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강릉청년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논의하는 자리를 열었다.

[강원미래신문] 윤석훈 기자 = 강릉 청년공동체 나루(대표 이혜림)는 지난 21일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강릉을 꿈꾸다’를 주제로 ‘제1회 강릉청년포럼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강릉청년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논의하는 자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주제발표, 지정토론, 질의응답 순서로 이어졌다.

발제내용은 ▲청년정책, 거버넌스로 새롭게 시작하기(조은주 시흥시 청년정책 디렉터) ▲청년정책의 시작점, 강릉시 청년기본조례안 제안(정광민 강릉시의원) ▲강릉청년실태조사를 중심으로 청년 당사자가 만드는 청년정책 상상(이혜림 강릉청년공동체 나루 대표)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21일 강릉 청년공동체 나루(대표 이혜림)는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강릉을 꿈꾸다’를 주제로 ‘제1회 강릉청년포럼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강릉청년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논의하는 자리를 열었다.

조은주 청년정책 디렉터는 “청년들이 생계로 인해 권리를 포기하지 않도록 ‘사회적 배제’를 최소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년들이 사회적 참여에 관심이 없다는 말이 아니라 먹고 사는 문제에 치여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말이다.

그는 “더 나은 내일에 대한 희망이 있던 과거 빈곤과 달리 오늘날의 청년들이 겪는 빈곤은 ‘상대적 빈곤’으로 희망을 갖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모두가 어려웠던 과거와 달리 ‘금수저, 흙수저’로 구분되는 사회적 계급, 좁은 채용시장, 좁은 사회적 입지, 채용비리 등에 노력해도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없는 현실에 지쳐있다는 의미다.

마지막으로 “정부정책을 그대로 시행하는 것이 아닌 강릉에 거주하는 청년에게 꼭 필요한 법안을 제정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지지와 청년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환경이 꼭 필요하다”고 말하며 지역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지난 21일 강릉 청년공동체 나루(대표 이혜림)는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강릉을 꿈꾸다’를 주제로 ‘제1회 강릉청년포럼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강릉청년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논의하는 자리를 열었다.

두 번째 발제자 정광민 강릉시 의원은 강릉시 청년 기본 조례(안)을 제안했다.

정광민 의원이 제시한 청년 조례(안)의 골자는 ▲강릉 청년(15세 이상 39세 이하)의 사회참여 보장과 청년 정책 개발 및 지원 등을 통한 권익증진 ▲청년정책 심의‧의결을 위한 청년정책위원회 구성 ▲청년 인재양성 및 지원을 위한 청년지원센터 설치‧운영 등이다.

즉 능력개발, 고용확대, 창업지원, 정주여건 개선, 문화 공간 조성 등 청년이 강릉에 정착할 수 있도록 모든 분야에 있어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이다.

정 의원은 “청년 조례안을 공유하고 당사자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청년들이 법안발의를 위해 생각하고 움직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이 제안한 청년 조례안은 앞으로 청년 당사자들과 함께 수정‧보완해 발의할 계획이다.

지난 21일 강릉 청년공동체 나루(대표 이혜림)는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강릉을 꿈꾸다’를 주제로 ‘제1회 강릉청년포럼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강릉청년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논의하는 자리를 열었다.

세 번째 발제자 이혜림 청년공동체 나루 대표는 “청년에게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강릉 거주 청년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며 “조사결과 우선적으로 지원되어야 할 부분은 청년 주거지원, 일자리 창출, 생활비 지원, 학비‧등록금 지원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청년에게 우선적으로 지원돼야 할 분야는 ▲청년 주거 지원 21% ▲일자리 창출 19% ▲생활비 지원 14% ▲학비, 등록금 지원 13%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이혜림 대표는 “완성된 청년조례는 주민서명 운동을 통해 발의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하려고 한다”라며 “이후 청년 거버넌스가 구축돼 청년이 직접 정책을 낼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릉시 청년 생활 실태 및 정책 수요조사 설문조사는 지난 4~5월 강릉에 거주하는 20~30대 청년 25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