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6 일 22:29
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소식
세계여성인권위원회 강원지부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기총 탈퇴해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탈퇴 ‘촉구궐기대회’원주, 춘천, 강릉 등 주요지역에서 3000여명 참여“한기총이야말로 적폐 청산 1호”
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시청 앞 광장에서 세계여성인권위원회 및 여성단체 회원들이 모여 강제개종과 성폭행으로 여성 인권을 유린하는 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를 하고 있다.(출처: 세계여성인권위원회)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탈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원지역 곳곳에서 강력히 흘러나왔다.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서연) 강원지부(지부장 박창희)는 2일 도내 원주, 춘천, 강릉 등 주요지역에서 3000여명의 여성들이 참여하는 ‘한기총 탈퇴 촉구궐기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교회 내 만연한 그루밍 성폭력 근절과 반인권 범죄인 강제개종을 ‘남의 종교·가정문제’로만 치부하는 세간의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일제강점기 신사 참배를 주도했던 장로교가 정치와 야합해 권력의 하수 역할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체”라며 “한기총이야말로 적폐 청산 1호가 돼야 할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기총은 소속 목사들이 돈벌이를 위해 자행하는 반인권범죄 강제개종과 그루밍 성폭력을 방조하고 있다”면서 “한기총의 조속한 폐쇄를 위해 여성부터 자기 교회가 한기총에서 탈퇴하도록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 참석한 이선영(48·여)씨는 “다른 곳도 아닌 한기총이라는 곳에서 돈 관련 비리가 너무나 많고 특히 ‘하나님의 뜻’이라는 말도 안 되는 명목으로 여신도 성추행과 그루밍 성폭행 피해가 있어도 한기총이라는 큰 종교단체에서 방관, 방치한다면 근본적인 종교에도 명백히 어긋난다”고 한기총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세계여성인권위 강원지부는 한기총 적폐청산, 故 구지인 양 분향소 관련 고소에 대한 사죄, 강제개종 목회자 징계와 강제개종 중단, 성폭력 목회자 징계, 성폭력 피해 신도에 대한 사죄 등을 요구했다.

이서연 위원장은 “이제 우리 여성들은 인권의 사각지대인 성직자들의 인권유린을 더는 가만히 앉아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더 이상 종교라는 이름으로 성추행, 성폭행, 강제개종 인권유린, 살인이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감독하고 교회들이 한기총에서 탈퇴하도록 촉구하는 캠페인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2일 오후 강원 원주시 무실동 중부장로교회 앞에서 세계여성인권위원회 및 여성단체 회원들이 모여 성추행 목사 추방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하고 있다 (출처: 세계여성인권위원회)

강원미래신문  gwmirae@daum.net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미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