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9 토 23:40
상단여백
HOME 로컬 종합
강릉시민행동, 시의원 해외연수 제도 개선 촉구
14일 강릉시민행동 등은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시의원 해외연수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강원미래신문] 윤석훈 기자 = 강릉시민행동 등은 14일 최근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해외연수 파문과 관련해 지방의원 해외연수 제도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강릉시민행동, 강릉경실련, 정의당 강릉시위원회는 “현재 강릉 시의원 해외연수 심사위원회 위원장은 시의회 부의장으로 하고 있다”며 “이는 셀프심사가 가능하고 출국 15일 전까지 계획서를 제출하도록 돼 있어 심사 기간이 촉박하고 시민 정보를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연수 계획을 출국 30일 이전 심사위원회는 물론 시민들도 알 수 있도록 공개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방의원 해외연수 논란으로 폐지를 요구하는 시민도 적지 않다. 공무 내용이 아닌 누가 보더라도 외유성 해외연수가 반복되는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제도를 개선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강릉시의회도 수해복구 기간 시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11박 12일 동안 유럽 5개국 해외연수를 다녀와 눈총을 샀던 일이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최근 해외연수마저 보고서 작성 규칙을 준수하지 않고 전체 일정 중 공식예방보다 관광지를 둘러보는 일정이 훨씬 많았다”라며 “제도 개선과 함께 의원들이 제도를 준수하고 외유가 아닌 공무로 시민들에게 당당한 해외연수가 될 수 있도록 시의원 스스로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방의회의원 공무국외여행 규칙 표준안을 전면개선 권고할 예정이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강원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